장호천사임

당신의 월요일은 안녕하십니까?

당신의 월요일은 안녕하십니까?


 맙소사!!!!!!!!!!!!주말이 가고 한주 시작이다.


 심히 공감 가는 멘트가 아닌가 싶다. 일요일 밤 즐거운 맘으로 개그콘서트를 본다.

이 때까지 실감할 수 없다. 개그콘서트의 마지막 코너! 끝나고 나오는 ‘빠밤빠아아~~~’ 음악을 들으면 비로소 내일이 월요일인 것을 실감한다. 맙소사!! 내일은 월요일이다. 

 ‘이제 잠을 자면 내일부터 또 새로운 한 주를 버텨내며 또 다시 금요일을 기다리겠지’ 하며

추스르며 잠을 청한다.

 ‘월요병’은 월요일 아침에 특히나 피곤하고 unusual한 상태? 그 말로 설명하기 엄청 애매하다. 하지만 굳이 설명을 따로 안 해도 다 각자가 무슨말인지 다 알 수 있을거 같다.(각자의 느낌대로) 

 주말과 월요일의 사이란 어마어마하다. 주말에 흐트러진 생체리듬 때문에(대부분은 의도적으로 흩트린다. 왜냐하면 주말이기 때문에) 원래의 리듬으로 적응해 가는데 나타나는 신체적 현상과 주말 동안의 푹 쉬었는가에 대한 미련 그리고 다가올 회사 업무 압박은 벌써부터 나의 배를 아파오게 한다.

 

 당신의 월요일은 어떠한가? 싫은가? 왜?


 - 즐겁게 즐기던 주말을 보내줘야 해서

 - 내일 출근 해야해서

 - 프로야구가 쉬는 날이어서

 - 일찍 일어나야해서


 이유는 다양할 것이다.


 그렇다면 어차피 맞는 월요일 한번 극복하는 방법을 생각해보자.


먼저, 월요일이 나쁜 놈이지만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이다.

 ‘어라? 계속 주말에 집에만 있으니까 심심했는데 회사에 가면 같이 수다 떨 수 있는 동료가 있네. 얼릉 회사 가서 주말에 있었던 일이나 재미있었던 일 얘기 해야지. 아싸 밥도 혼자 먹어서 심심했는데 같이 먹을 수 있겠네 아 그리고 주말에 문을 열지 않아 처리 못했던 동사무소 일 처리하고 병원도 얼릉 갔다 와야겠다.’ 


 갑자기 이건 무슨 멍멍이 소리인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. 하지만 이것은 그냥 내가 방법을 생각해본 것이다. 그리고 문득 떠오른건데 일 처리 할 때는 왠지 월요일에 사람이 많이 몰릴거 같다! 급하지 않다면 화요일에 가보는 것이 어떨까?

저작자표시-비영리-변경금지 4.0 국제

댓글(3)

  • 달동이씨
    19 Mar 2019
    그냥 뇌를 비우고 디나면 괜찮아져염 히힛
    등록하기
  • 진씨
    15 Mar 2019
    일요일에 출근하면 월요일이 괜찮아져요 하핫
    등록하기
    • jangho10****
      15 Mar 2019
      하하핫!!! 일욜 출근해서 갠찮아져야겠네요
      등록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