올해도 다독

오직 두 사람 - 김영하

오직 두 사람 

김영하 지음 

문학동네 

2017년 05월 25일 출간 


이 책이 속한 분야

  • 소설 > 한국소설 > 한국소설일반

모두 잃으며 살아가는 우리에게 김영하가 전하는 일곱 편의 이야기!

《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무도》 이후 7년 만에 펴낸 김영하의 소설집 『오직 두 사람』. 다채로운 스펙트럼으로 한국문학의 지평을 확장해온, 이른바 ‘김영하 스타일’이 총망라된 작품집이다. 무언가를 상실한 사람들, 그리고 상실 이후의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일곱 편의 작품이 담겨 있다. 한 인간 내면의 복합적인 감정부터 다종다양한 관계의 모순, 더 나아가 소위 신의 뜻이라 비유되는 알 수 없는 상황에 처한 인간의 고뇌까지 담아낸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. 

저자는 2014년 겨울에 발표한, 제9회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《아이를 찾습니다》를 기점으로 그전과 그 후의 삶과 소설 모두 달라졌다고 말한다. 그해 4월에는 모두가 알고 있는 비극적 사건이 있었다. 그 이전에 쓰인 소설 《옥수수와 나》, 《최은지와 박인수》, 《슈트》에서는 무언가를 잃은 인물들이 불안을 감추기 위해 자기기만에 가까운 합리화로 위안을 얻고 연기하듯 살아간다.

그 이후에 쓰인 소설 《아이를 찾습니다》, 《인생의 원점》, 《신의 장난》, 《오직 두 사람》 속 인물들은 자위와 연기를 포기한 채 필사적으로 그 이후를 살아간다.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일이 인생에는 엄존하다는 것, 그런 일을 겪은 이들에게는 오직 그 이후를 견뎌내는 일만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된 저자는 문학을 통해 혼란으로 가득한 불가역적인 우리 인생에 어떤 반환의 좌표 같은 것을 제공하고자 한다.

<출처 : 온라인 교보문고>

첫 이야기와 두 번째 이야기의 임팩트가 강했다.
책 표지에 '그 두 사람, 오직 두 사람만이 느꼈을 어떤 어둠에 대해서'라는 말이 아릿하다.
나의 현 상황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글을 읽고 뭔가 모를 공허함이 느껴졌다.
오랫만에 책을 읽고 울었다.

저작자표시-변경금지 4.0 국제

댓글(2)

  • BAN
    4 Mar 2019
    누군가의 어떤 상실에 대하여..
    등록하기
    • 진씨
      4 Mar 2019
      분명 누군가의 상실, 책 속의 상실인데 읽다보면 나 자신의 상실이 되어 있어요. 괜한 감정이입이..
      등록하기